월명사 소식

  • 참여마당
  • 월명사 소식
2월 신축년 설 명절이 다가옵니다
관리자
2021-02-04      조회 48   댓글 0  
이메일주소 site@site.co.kr


2월

 

봄으로 드는 절기인 입춘이 지나면, 

 

‘소띠의 해’인 신축년(辛丑年) 설 명절이 다가옵니다.

 

꽁꽁 얼었던 대동강의 강물이 풀린다는 우수가 지난 뒤 

 

정월 대보름을 맞게 됩니다.

 

봄바람은 부드럽고 온화합니다.

 

만물을 깨우고 새싹을 밀어 올립니다.

 

살아 있는 모든 것을 깨우기에 봄바람을 어머니의 바람이라 칭합니다.

 

그렇지만 양력 이월의 봄바람은 아직도 얼음장 밑 냉기를 머금고 있는 데다 

 

변덕이 심합니다. 

 

오죽하면 ‘봄 바람에 여우가 눈물을 흘린다’는 말도 있을까요.

 

변덕스럽고 심술이 사나운 봄바람이 시샘을 한들 

 

계절의 흐름과 대자연의 이치를 어찌 막을 수 있겠습니까만 

 

초봄의 봄바람은 늘 경계를 하는 것이 

 

지혜로운 삶을 살아가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.

 

아무쪼록 신축년 설 연휴와 정월 대보름, 

 

부디 편안하시고 가정마다 만복이 깃들길 부처님 전에 기원합니다.​ 

첨부파일 6ABAA0CD-7BD5-427D-B8DC-7C5510BAA557.jpeg (191.16KB) [6] 2021-02-04 15:48:43
이전글 [남산월명사] 매월 음 25일 문수사리보살/(2021년 2월 6일 토요일)
다음글 음력 섣달 초파일, 부처님 성도일에 축원을 올립니다.